전혜숙의원 ‘백신 지식재산권 면제 해야"

12일 '코로나 19 백신 지식재산권 한시적 면제 촉구 결의안' 대표발의

가 -가 +

디지털광진
기사입력 2021-05-12 [22:04]

 

더불어민주당 백신치료제특별위원회 위원장인 전혜숙 의원(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12코로나19 백신 지식재산권 한시적 면제 지지 및 전 세계적 백신 공동개발 촉구 결의안을 대표 발의했다.

 

▲ 12일 촉구결의안을 대표발의한 더불어민주당 전혜숙 최고위원이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 디지털광진


  

전 세계적으로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진행되고 있으나, 여전히 확진자와 사망자가 줄어들지 않고 있는 상황에서 전 세계가 동시에 집단면역 체계를 형성하지 않으면 코로나19 확산을 막을 수 없으며, 변이바이러스 등장으로 기존의 집단면역 체계도 무력화될 수 있다는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 이러한 상황에서 최근 프란치스코 교황과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가 백신 지식재산권 한시적 면제를 주장해 관심을 모았다.

 

이번 결의안은 우리 국회도 프란치스코 교황과 미국 정부의 입장을 지지하며, WTO 164개 회원국 모두와 백신 개발사들이 지식재산권 한시적 면제에 동의하도록 촉구하고, 국내 토종 백신 개발 시에도 지식재산권 한시적 면제를 통해 전 세계가 공동으로 백신을 개발하도록 촉구하기 위해 발의됐다.

 

결의안의 주요 내용은 현재 개발된 코로나19 백신에 대한 지식재산권 한시적 면제 지지 WTO 회원국과 백신 개발사의 지식재산권 한시적 면제 동의 촉구 생산능력을 갖춘 국가에 백신 생산을 위한 기술과 설비 지원 촉구 토종 백신 개발을 위한 국가 차원의 전폭적 지원 촉구 한시적으로 면제된 지식재산권을 바탕으로 전 세계 국가와 공동으로 코로나19 백신의 조속한 개발 촉구 등 5가지이다.

 

전혜숙 의원은 결의안 발의를 통해 전 세계인의 건강과 생명을 위해서 코로나19 관련 백신 정보를 인도주의적 관점에서 독점에서 공유로 전환되기를 기대한다. 우리 국민들께 하루빨리 일상을 돌려드리기 위해 정부와 국회는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결의안에는 여야 국회의원 135명이 공동발의자로 이름을 올렸다.

 

디지털광진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 광진구의 인터넷 정론지「디지털광진」::. All rights reserved.